뒤로가기

곽영진소통방

홈피메인

글 목록

곽영진 2021-09-07 08:33:17 1:1 대화
♡ 누룽지 할머니 ♡

집이 시골이었던 저는 고등학교 삼 년 내내
자취를 했습니다.

월말쯤, 집에서 보내 준 돈이 떨어지면, 라면으로
저녁을 해결하곤 했어요.

그러다 지겨우면, 학교 앞에 있는
‘밥 할매 집‘에서 밥을 사 먹었죠.

밥 할매 집에는 언제나 시커먼 가마솥에
누룽지가 부글부글 끓고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시곤 했어요.

“오늘도 밥을 태워 누룽지가 많네.
밥 먹고 배가 안 차면 실컷 퍼다 먹거래이.
이 놈의 밥은 왜 이리도 잘 타누"

저는 돈을 아끼기 위해 늘 친구와 밥 한 공기를
달랑 시켜놓고, 누룽지 두 그릇을 거뜬히 비웠어요.
그때 어린 나이에 먹고 잠시 뒤돌아서면
또 배고플 나이잖아요.

그런데, 하루는 깜짝 놀랐습니다.
할머니가 너무 늙으신 탓인지, 거스름돈을
원래 드린 돈보다 더 많이 내 주시는 거였어요.

'돈도 없는데 잘 됐다. 이번 한 번만 그냥
눈감고 넘어가는 거야.
할머니는 나보다 돈이 많으니까'

그렇게 한 번 두 번을 미루고, 할머니의
서툰 셈이 계속되자 저 역시 당연한 것처럼
주머니에 잔돈을 받아 넣게 되었습니다.

그러기를 몇 달, 어느 날 밥 할매 집엔 셔터가 내려졌고,
내려진 셔터는 좀처럼 다시 올라가지 않았어요.

며칠 후 조회 시간이었습니다.
선생님이 심각한 얼굴로 단상에 오르시더니,
단호한 목소리로 말씀하셨어요.

“모두 눈 감아라.
학교 앞 밥 할매 집에서 음식 먹고,
거스름돈 잘못 받은 사람 손들어라."

순간 나는 뜨끔했어요.
우리는 서로를 바라보다
부스럭거리며 손을 들었습니다.

“많기도 많다. 반이 훨씬 넘네."

선생님은 침울한 목소리로 말씀하셨죠.

“밥 할매 집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할머니께서 아들에게 남기신 유언장에 의하면
할머니 전 재산을 학교 장학금에 쓰시겠다고 하셨단다.
그리고..."

선생님은 잠시 뜸을 들이셨어요.
“그 아들한테 들은 얘긴데, 거스름돈은 자취를 하거나
돈이 없어 보이는 학생들에게 일부러 더 주셨다 더라.

그리고 새벽부터 일어나 그 날 끓일 누룽지를 위해
밥을 일부러 태우셨다는구나.
그래야 어린애들이 마음 편히 먹는다고..."

그 날 학교를 마치고 나오는데, 유난히 '밥할매 집'이라는
간판이 크게 들어왔어요.
나는 굳게 닫힌 셔터 앞에서 엉엉 울고 말았습니다.

할머니 죄송해요.
정말 죄송해요.
할머니가 만드신 누룽지가 세상에서 최고였어요.

♡출처: 지혜의 향기/함께 읽는 글

요즘  세상이 모두 우리나라 최고지도자가  되겠다고  자기가  최고라고들  외침니다.

밥집  할머니 처럼 학생들을 아니  국민의  마음을 진정으로  생각하는  후보가  있는지  다시 생각해  봅니다.

오늘은 즐겁고 행복한   아침입니다. 

오늘도 열정적으로 화이팅 하는 하루되세요 .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아요 6 댓글 1 복사하기 공유하기
  • 유환철   / 2021-09-07 10:50:59 작성 

    감사합니다. 세상은 온통 인간들에 잘못사용 으로 사랑과 배려와 감사가 멸종되어 가고 자만과 교만과 자존심만 강해져서 온갖 죄악과 허물로 물들은 요즘 인간들 안타깝기만 합니다.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자는 좋은일이 잇으리라 많이 잇으리라. 아멘

    1:1 대화